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K-베트남 밸리, 경북 봉화가 주도합니다 [알립니다]

알림

K-베트남 밸리, 경북 봉화가 주도합니다 [알립니다]

입력
2023.09.19 04:30
2면
0 0

2023 미지답 경북포럼 21일 봉화서

미지답포럼 로고. 한국일보

한국일보가 ‘경북 봉화, 베트남을 품다’를 주제로 2023 미지답(우리의 미래 지방에 답이 있다) 경북 포럼을 21일 봉화군청소년센터에서 개최합니다.

경북 봉화군 봉성면 창평리에는 임진왜란 때 19세의 나이로 의병으로 참전해 왜적과 맞서 싸우다 장렬하게 전사한 이장발(1574~1592)을 기리는 충효당과 유허비 재실 등이 있습니다. 화산 이씨의 13세손 이장발은 800년 전 베트남의 첫 독립 왕조인 리 왕조의 후손입니다. 화산 이씨의 시조인 이용상은 리 왕조 6대 영종의 아들로, 1224년 자국의 쿠데타를 피해 황해도 옹진군 화산면에 정착한 뒤로 둘째 아들 이일청이 안동부사를 역임하면서 많은 후손들이 봉화군에 살게 됐습니다. 리 왕조의 유적이 산재한 봉화군에는 베트남 국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봉화군은 이에 맞춰 베트남과 한국의 800년 넘는 인연을 간직한 국내 유일의 베트남 유적지 봉성면 일대를 ‘K-베트남 밸리’로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우리 정부도 지난해 12월 베트남과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에서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했습니다.

한국일보는 정부와 지자체, 학계, 연구기관 등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경북도와 봉화군이 추진하는 K-베트남 밸리 조성사업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합니다. 또 베트남을 비롯해 동남아시아 국가의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는 우리 정부와 경북도와 봉화군의 역할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을 펼칩니다. 많은 관심과 시청을 바랍니다.

▲일시: 9월 21일(목) 오후 1시30분~5시

▲장소: 봉화군 청소년센터 강당

전준호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