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잘 돌봐준다”며 파양 동물 암매장.. ‘신종 펫숍’ 운영자 구속

입력
2023.11.20 09:00
0 0


파양된 동물을 돌봐준다고 속인 뒤, 100여 마리 동물을 죽여 암매장한 신종 펫숍 대표가 구속됐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법원에도 출석하지 않으면서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주 동물 이슈' 시작합니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지난 10일, 사기 및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신종 펫숍 대표와 관계자 3명을 구속하고, 종업원 7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 개 86마리와 고양이 32마리 등 118마리 동물을 죽인 뒤, 여주시의 한 야산에 몰래 묻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습니다.

이들이 죽인 동물들은 보호자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사육을 포기한 반려동물이었습니다. 신종 펫숍은, ‘보호소’나 ‘요양소’와 같은 이름을 내걸고 “입양할 때까지 돌봐준다”며 보호자들을 유혹했습니다. 이들은 보호자들에게 반려동물 양육비 명목으로, 최소 수십만원에서 최대 수천만원까지 받아 챙겼습니다. 파양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던 보호자들은 신종 펫숍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보호자들에게 양육비까지 받았지만, 신종 펫숍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파양 계약서에 ‘1개월간 사진과 영상으로 안부를 전해준다’고 기재하며 보호자들을 안심시켰습니다. 그러나, 약속한 1개월이 지나면 연락을 끊었습니다. 동물들은 모두 동물 처리업자에게 넘겨서, 죽이거나 굶어 죽도록 방치했습니다. 죽은 동물들의 사체는 모두 야산에 암매장됐습니다.

죽은 동물들 중에는 산채로 매장된 동물도 있어 보입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실시한 부검 결과에 따르면, 동물 상당수가 질식사했거나 둔기에 맞아 숨졌습니다. 부검을 진행한 검역본부 수의연구관은, “매장할 때 동물이 살아 있었다는 걸 몰랐을 리 없다”며 이들의 행위가 비인도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보호자들을 속이고 이득을 취한 행태는 사기로 보이기 충분하지만, 정작 신종 펫숍 관계자들은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습니다.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이들은 “동물을 좋은 곳으로 보내줬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습니다. 동물을 살해한 증거가 명백함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에, 법원은 구속 결정을 내렸습니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가능성이 있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습니다.

심지어 실질심사에 아예 출석하지 않은 피의자도 있었습니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경기 하남시에 있던 피의자를 붙잡아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번 사건은 최근 기승을 부리던 신종 펫숍을 처음으로 법정에 올리는 만큼, 사법부 판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의 심인섭 대표는 “이번 사건 결과에 주목하는 신종 펫숍 직원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종 펫숍의 행태가 범죄라는 법원 판단이 나오게 되면 업체에서 일하는 걸 고민하게 된다는 뜻입니다.

라이프는 신종 펫숍을 상대로 추가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피해자 소송 지원단을 만든 심대표는, “사건 고발 이후 피해를 입은 보호자 제보가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판례가 나오면 비슷한 피해자들이 소송을 제기하기 더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리 = 정진욱 동그람이 에디터 8leonardo8@naver.com
사진 =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제공, vrew, 게티이미지뱅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