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경기도 '패싱'하고 서울과 '기후동행카드' 손잡은 김포

알림

경기도 '패싱'하고 서울과 '기후동행카드' 손잡은 김포

입력
2023.12.07 17:46
수정
2023.12.07 18:07
12면
0 0

김포시-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참여 협약
경기 "사전협의 없어 유감, 정치목적 변질"

김병수(왼쪽) 김포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김포 기후동행카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내년 서울색으로 선정된 '스카이코랄' 색상의 행커치프와 넥타이를 각각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공동취재

경기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서울 편입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경기도와 서울시가 대중교통 정책을 놓고 재차 충돌했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기후동행카드’에 경기 김포시가 전격 합류하면서다. 도내 지자체로부터 ‘패싱’당한 경기도는 강하게 반발했다.

서울시와 김포시는 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서울시-김포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협약’을 했다. 서울시가 내년 1월 출시 예정인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5,000원에 서울 버스와 지하철, 공공자전거 등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김포시민들의 주요 교통수단인 김포골드라인(6만5,000~7만 원)과 김포 광역버스(10만~12만 원) 등으로 기후동행카드 적용 범위가 확대된다. 정확한 가격 등은 추후 논의를 거쳐 확정하기로 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독자 추진한 정책이다. 뒤이어 인천시도 지난달 참여키로 했다. 반면, 경기도는 다른 노선을 걷고 있다. 도민이 사용한 교통비 일부를 환급(월 21회 이상 이용 시 일반 20%, 청년 30%, 저소득층 53%)해주는 ‘더(The) 경기패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포시가 경기도와 상의도 없이 개별 행동에 나선 것이다. 물론 김포시는 경기패스에도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기후동행카드와 경기패스를 병행 도입해 시민들이 편의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그러나 김포시의 일방행보에 경기도는 불쾌함을 숨기지 않았다. 김성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와 (대중교통 정책과 관련해) 경기도 내 일부 시군의 개별 협의에 매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협약은 (경기도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됐다. 서울 확장 정책의 일부분으로 교통 정책이 활용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며 “도민의 교통 편익 정책이 소속 정당의 정치적 목적으로 인해 변질되어선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인 김병수 시장이 김포시의 서울시 편입을 제안하고, 여당이 이를 당론으로 정해 ‘메가서울’ 구상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경기도의 경고에도 김포시와 서울시의 ‘러브라인’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김병수 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내년 서울색으로 선정된 ‘스카이코랄’ 색상의 행커치프와 넥타이를 각각 착용하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김 시장은 “김포 시민들이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건 서울 편입을 위한 또 하나의 성과”라고 했고, 오 시장도 “이미 경기 일부 지자체와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를 논의하고 있다. 원하는 지자체는 어디든 문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김재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