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핏속에 지방이 가득” 이상지질혈증 벌써 150만 명…5년 새 2.4배 증가

입력
2024.02.11 00:01
19면
0 0

[건강이 최고] 심근경색·뇌졸중 발병 요인… 치료율 40% 그쳐

핏속에 지방이 늘어난 이상지질혈증 환자는 2021년 146만7,539명이 발생해 5년 전인 2016년(62만4,345명)보다 2.4배가량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핏속에서 총 콜레스테롤, ‘나쁜’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이 높은 상태를 ‘고콜레스테롤혈증’이라고 한다. 여기에 중성지방까지 높으면(고중성 지방혈증) 고지혈증이다. 고지혈증에다 ‘좋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까지 낮으면 ‘이상지질혈증’이라고 한다. 의학적으로는 고지혈증보다 이상지질혈증이란 병명이 정확하다.

이상지질혈증 환자가 벌써 15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국민건강보험공단). 이상지질혈증 환자는 2021년 146만7,539명이 발생해 5년 전인 2016년(62만4,345명)보다 2.4배가량 늘었다. 핏속에 지방이 늘어난 이상지질혈증이 발생하면 죽상(粥狀)동맥경화로 이어지고, 심하면 심근경색·협심증(심혈관 질환)이나 뇌졸중(뇌혈관 질환)으로 악화할 수 있다. 이상지질혈증이라면 약물 치료와 유산소운동, 식단 관리 등으로 적절한 관리를 해야 한다.

◇20세 이상 40%가 치료 필요해

이상지질혈증은 혈중 총 콜레스테롤, ‘나쁜’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늘어났거나, ‘좋은’ HDL 콜레스테롤이 감소한 상태를 말한다. △총 콜레스테롤 240㎎/dL 이상이거나 △LDL 콜레스테롤 160㎎/dL 이상이거나 △HDL 콜레스테롤 40㎎/dL 이하이거나 △중성지방 200㎎/dL 이상일 때를 말한다(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이상지질혈증은 육류 등을 즐겨 먹는 서구화된 식습관 등의 영향으로 최근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상지질혈증이 위험한 이유는 지방이 혈관 내막에 점점 쌓여 혈관을 막아 질환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이상지질혈증으로 발생하는 합병증은 협심증·심근경색·동맥경화 등 심혈관 질환부터 뇌졸중(뇌경색, 뇌출혈) 같은 뇌혈관 질환, 급성 췌장염까지 다양하다.

하지만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가 얼마 전 공개한 ‘2020 팩트 시트’에 따르면 20세 이상 5명 중 2명이 고콜레스테롤혈증 등 이상지질혈증이어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치료를 지속적으로 하는 환자는 40%에 그쳤다.

증상이 없는 이상지질혈증은 혈액검사로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최소한 12시간 금식 후 시행한 혈액검사는 LDL 콜레스테롤과 H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총 콜레스테롤 등을 측정한다.

한기훈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이상지질혈증은 환자가 스스로 이 질환을 인지하는 것이 치료의 시작”이라며 “이상지질혈증이 심각하지 않으면 증상이 없기에 혈액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게 좋다”고 했다. 이상지질혈증 검진은 국가건강검진에서 남성은 24세부터, 여성은 40세부터 4년마다 받을 수 있다.

◇심·뇌혈관 질환 예방 위해 약물 치료해야

이상지질혈증은 먹는 약이 가장 확실한 치료법이다. 약물은 스타틴(Statin·간에서 콜레스테롤 합성 억제)·에제티미브(Ezetimibe·소장에서 콜레스테롤 재흡수 억제) 같은 먹는 약을 먼저 사용한다. 식이·운동요법, 생활 습관 개선 등으로도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출 수 있다.

박창범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허혈성 심혈관 질환, 말초혈관 질환, 허혈성 뇌 질환 같은 기저 질환이 있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더라도 우선적으로 약물 치료를 권하지만 기저 질환이 없고 콜레스테롤 수치만 높다면 술·담배·스트레스·고지방 음식을 피하면서 다이어트나 유산소운동을 권한다”고 했다.

이상학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은 2만8,800여 명을 분석한 결과, 혈관 질환과 당뇨병이 없는 환자가 약물 치료(스타틴) 후 LDL 콜레스테롤을 120㎎/dL 미만으로 유지하면 140㎎/dL 이상인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22% 낮았다.

최동훈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이사장(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은 “심근경색·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을 겪은 환자라면 치료를 받더라도 1년 안에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나쁜’ LDL 콜레스테롤 목표 적정 수치를 70㎎/dL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담배를 끊는 것이 좋고,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을 피해야 한다. 포화지방은 주로 동물성 기름이므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 이 때문에 콜레스테롤이 높다고 알려졌지만 오징어·새우·달걀노른자 등은 대부분 불포화지방산이어서 그리 문제 되지 않는다. 채소·과일·해조류·등 푸른 생선 등은 콜레스테롤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고중성혈증의 주원인은 잦은 음주다. 술은 간에서 지방 합성을 촉진해 이상지질혈증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동맥경화·간 질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술과 고칼로리 안주를 많이 먹으면 중성지방 수치가 상승할 수 있다. 따라서 술을 자주 마시는 사람은 1주일만 술을 마시지 않아도 중성지방이 낮아질 수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