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푸틴, 베이징 도착… 오늘 시진핑과 정상회담
알림

푸틴, 베이징 도착… 오늘 시진핑과 정상회담

입력
2024.05.16 07:52
수정
2024.05.16 11:05
0 0

5기 임기 첫 해외일정… 시진핑과 정상회담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0월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한 제3회 일대일로(一帶一路) 국제협력 정상포럼에서 담소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0월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한 제3회 일대일로(一帶一路) 국제협력 정상포럼에서 담소하고 있다. 베이징=A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중국에 도착해 이틀에 걸친 국빈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새벽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이달 7일 집권 5기를 시작한 뒤 첫 해외 일정이다. 지난해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연임 시작 후 첫 해외 방문지로 러시아를 선택한 데 대한 답방 차원이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 담당 보좌관은 "양국 외교 협력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첫날인 16일 늦은 시각 열리는 비공식 회담에서 다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우크라이나 문제가 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회담 후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양국 수교 75주년 기념 공연에 참석한다. 또 두 정상은 공원을 산책하고 차를 마시며 약 45분간 비공식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후 양측 대표단은 비공식 만찬을 갖는다.

이번 방문은 공교롭게 미국이 중국산 전기차, 배터리 등에 '폭탄 관세'를 부과한 직후 이뤄지는 만큼 양국은 미국에 대응하는 '전선'을 더욱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번 방중 기간 베이징과 하얼빈 등 2개 도시를 방문한다. 특히 '동방의 모스크바'로 불리는 하얼빈에서 푸틴 대통령은 제8회 러시아-중국 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하고 하얼빈공업대학(HIT)에서 교사·학생과 만난다. 중국 '7대 군사대학' 중 한 곳인 하얼빈공대는 2020년 미사일 개발에 미국 기술을 이용하려 했다는 이유로 미국 상무부의 제재 대상(거래 제한 명단·entity list)에 포함된 바 있다.

권영은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