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고혈압 약 먹기 시작하면 평생 먹어야 할까?

입력
2024.05.16 21:40
0 0

[건강이 최고] 생활 습관 개선으로 ‘정상 혈압’ 찾으면 굳이 약 안 먹어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5월 17일은 세계고혈압연맹(World Hypertension League)이 고혈압 경각심을 고취하고 고혈압으로 인한 합병증 예방을 위해 정한 ‘세계 고혈압의 날’이다.

고혈압은 혈관 노화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성인병으로, 성인 기준 수축기(최고) 혈압이 140㎜Hg 이상이거나 이완기(최저) 혈압이 90㎜Hg 이상일 때다.

고혈압은 초기 증상이 뚜렷이 나타나지 않아 발견하기 어렵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뇌경색·뇌출혈·심근경색·실명·만성콩팥병 다양하고 심각한 합병증이 생기게 된다. 고혈압이 무서운 이유는 이같은 합병증 때문이다. 생명을 직접 협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김경안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고혈압은 유전·흡연·과음·잘못된 습관·운동 부족·스트레스 등 다양하고 복잡한 원인으로 생긴다”며 “고혈압 합병증이 생기는 이유는 평소 혈압 관리를 소홀히 하기 때문으로 이는 고혈압이 평소 별다른 증상이 없는 탓이 크다”고 했다.

고혈압 환자 대부분은 혈관 노화로 생기는 고혈압, 즉 본태성(1차성) 고혈압이다. 이때는 혈관 노화를 촉진하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고 고혈압 약을 복용해 관리한다.

반면 일부 환자는 콩팥이나 부신 질환, 호르몬 이상이 원인으로 고혈압이 나타난다. 이 같은 2차성 고혈압으로 약물 치료와 함께 원인 질환을 치료해야 한다.

김경안 교수는 “고혈압 치료에 중요한 것은 생활 습관 교정이다. 고혈압을 예방·관리하려면 먼저 꾸준한 유산소운동으로 적정한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해야 한다”며 “과체중이나 비만이라면 고혈압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 당뇨병, 심혈관계 질환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고 했다.

고혈압을 관리하려면 빠르게 걷기,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운동을 규칙적으로 해야 한다. 천천히 걷거나 1주일에 한 번 등산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주 5회 이상 30~50분 정도, 땀이 살짝 나고 맥박이 빨라질 만큼 조금 힘든 강도로 운동하는 게 좋다.

식단 조절도 필요하다. 소금 섭취를 하루 5g 이하로 줄이기 위해 음식은 싱겁게 먹는다. 소금·간장·고추장·된장은 적게 먹고 국·찌개·라면 국물은 남기는 게 낫다. 채소·과일·통곡물·생선류·견과류·저지방 유제품 등을 골고루 섭취하고 전체적으로 소식(小食)하는 것이 좋다.

금연은 실패하더라도 반복해 시도한다. 절주도 도움이 된다. 적당한 술은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지만 어디까지나 적당할 경우에 한해서다. 이와 함께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하는 것도 혈압 관리에 중요하다. 명상, 깊은 호흡 또는 취미 활동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관리한다.

생활 습관 개선만으로 혈압 조절이 어려울 때는 전문의와 상담해 약물 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고혈압 약은 본인에게 맞는 약을 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종류도 많고 사람에 따라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두통·홍조·어지럼증·입맛이 없거나 기침 나는 등의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와 상의한다. 고혈압 약을 처음 먹기 시작할 때 꼭 약을 먹어야 하는지, 한 번 먹으면 평생 먹어야 하는지 궁금해하는 환자가 많은데 생활 습관을 개선해 정상 혈압이 유지되면 굳이 약을 먹지 않아도 된다.

또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거나 자가로 본인의 혈압 상태를 정확히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혈압을 잴 때는 안정된 상태에서 올바른 방법으로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1~2분 이상 안정을 취한 상태로 등받이가 있는 의자에 등을 기대고 바르게 앉아 팔을 책상 위에 놓고 심장 높이에서 측정해야 한다.

올바른 측정을 위해 최소한 30분 이상 흡연, 음주, 카페인 섭취, 식사, 운동을 피한다. 몸과 마음이 가장 편한 상태에서 아침 식전과 취침 전 2번 이상 측정하고, 한 번 측정하기 시작하면 5~7일 연속으로 측정하는 게 좋다.

김경안 교수는 “규칙적인 운동·식이요법·스트레스 관리·금연·금주 같은 생활 습관 개선은 고혈압의 근본 치료법이다. 고혈압 경계 전후에 있으면 올바른 생활 습관 병행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다만 비약물요법만으로 정상 혈압을 유지하기 어려우면 고혈압 약을 먹는 게 좋다. 비록 고혈압 약의 도움을 받더라도 정상 혈압을 유지하면 혈관 손상을 막을 수 있고 무서운 고혈압 합병증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