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허미미, 韓 여자 유도 29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우승...파리올림픽 메달권 청신호
알림

허미미, 韓 여자 유도 29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우승...파리올림픽 메달권 청신호

입력
2024.05.21 17:46
수정
2024.05.21 18:29
23면
0 0

연장전 혈투 끝에 세계 랭킹 1위 데구치 꺾어
한국 선수로는 6년 만에 금메달 획득

허미미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를 상대하고 있다. 대한유도회 제공

허미미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를 상대하고 있다. 대한유도회 제공

허미미(경북체육회·세계랭킹 6위)가 한국 여자 선수로는 29년 만에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정상에 오르며 파리올림픽 메달 획득에 청신호를 켰다.

허미미는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7kg급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크리스타 데구치(캐나다)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유도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건 2018년 남자 73kg급 안창림, 남자 100kg급 조구함 이후 6년 만이다. 여자 선수로는 1995년 여자 61kg급 정성숙, 여자 66kg급 조민선 이후 29년 만의 일이다.

허미미는 이날 결승에서 2019, 2023 세계선수권대회를 석권한 최강자 데구치를 상대하면서 위축되지 않았다.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상대를 제압한 허미미는 59초 만에 지도 1개를 뺏었다. 데구치도 쉽게 물러서지 않은 가운데 정규시간 4분 동안 지도 2개씩 주고받는 등 승부를 내지 못했다.

연장에 돌입해서도 8분이 지날 때까지 승부가 나지 않았다. 연장 8분 16초에 허미미가 업어치기를 시도했고, 주심은 뒤로 물러선 데구치에게 세 번째 지도를 줬다. 허미미가 우승을 차지하는 순간이었다. 허미미는 이날 연달아 한판승을 거두며 준결승전에 올랐고,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2위인 제시카 클림카이트(캐나다)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허미미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출신이다. 2021년 일본 국적을 포기하고 태극마크를 단 허미미는 2022년 6월 국제대회 데뷔전인 트빌리시 그랜드슬램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급부상했다. 올해 포르투갈 그랑프리와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도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따는 등 좋은 성적을 올렸다.

세계유도선수권대회를 제패한 허미미는 이제 파리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허미미는 지난 3월 파리올림픽 출전을 확정 지었다. 한국 유도는 2012 런던올림픽에서 김재범과 송대남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금맥을 잇지 못하고 있다.

최이재 인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