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생성형 AI가 일자리 뺏는다? 더 많은 게임·콘텐츠 창작자 만들 것"
알림

"생성형 AI가 일자리 뺏는다? 더 많은 게임·콘텐츠 창작자 만들 것"

입력
2024.05.22 17:00
0 0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 취임 후 첫 언론 인터뷰
"한국 개발자들 특히 생성형 AI 도구 적극 활용해"
"생성형 AI 도구로 게임 개발 속도 빨라질 것"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가 22일 경기 성남시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유 데이 서울' 행사장에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유니티코리아 제공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가 22일 경기 성남시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유 데이 서울' 행사장에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유니티코리아 제공


3차원(3D) 개발·운영 플랫폼인 유니티한국 개발자들이 인공지능(AI)으로 게임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개발 도구를 다른 나라들보다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는 22일 경기 성남시 판교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유니티의 생성형 AI 개발 도구 '유니티 뮤즈'와 '센티스'의 얼리 액세스(앞서 해보기)에 한국 개발자들이 미국에 이어 전 세계 두 번째로 많이 참여했다"면서 "새로운 기술에 대한 탐구욕과 이를 시도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이라 말했다.

유니티가 지난해 도입한 '유니티 뮤즈'는 챗봇에 텍스트를 입력하는 것만으로도 게임이나 콘텐츠 속 3D 개체를 만들거나 수정할 수 있는 개발 도구다. 유니티는 이를 통해 게임 개발이나 콘텐츠 제작이 전보다 훨씬 빨라질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생성형 AI의 등장 이후 많은 창작자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나오지만 송 대표는 오히려 더 많은 게임 개발자, 콘텐츠 제작자가 나올 수 있다고 봤다. 그는 "과거엔 게임 개발이 기술 측면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면 현재는 게임 엔진의 발전으로 기술적인 부담을 덜면서 재미나 기획 등의 요소에 쏟는 시간이 늘었다"면서 "AI가 개발을 돕게 되면 게임과 콘텐츠에서 더 독창적인 작품이 많이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게임 시장 불황... "고군분투하는 개발자 위한 지원 이어갈 것"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가 22일 언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니티코리아 제공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가 22일 언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유니티코리아 제공


현재 유니티의 주요 고객은 게임사, 그중에서도 중소 개발사나 인디(독립)개발자다. 자연히 시장 환경의 불황에 유니티도 영향을 받아 인력을 축소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게임사들이 힘들어하고 있다"면서도 "어려운 환경에서 고군분투하는 개발자들을 위해 다양한 개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성과도 적지 않았다. 지난해엔 넥슨의 소규모 프로젝트 브랜드인 민트로켓이 내놓은 '데이브 더 다이버', 원더포션이 개발하고 네오위즈가 유통한 '산나비' 등이 유니티 기반으로 개발돼 국내외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온라인에서 가상 3D 아바타로 활동하는 '버추얼 유튜버'도 유니티를 활용한다. 11일 열린 '이세계아이돌' 멤버 '아이네'의 가상 단독 콘서트는 유니티를 기반으로 제작돼 실시간 동시 접속 8만 명을 모으는 성과를 거뒀다.

유니티코리아는 개발자를 초청해 유니티의 핵심 기술과 활용 사례 등을 소개하는 '유 데이 서울' 행사를 이날부터 23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유니티 엔진의 최신판인 '유니티 6 프리뷰'의 개선 사항을 집중 소개한다. 송 대표는 "데스크톱과 모바일 외에도 혼합현실(XR) 환경에서 고품질 3D 제작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인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