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UAE 대통령 28일 첫 국빈 방한...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
알림

UAE 대통령 28일 첫 국빈 방한... 윤 대통령과 정상회담

입력
2024.05.22 18:15
수정
2024.05.22 18:15
6면
0 0

尹 초청으로 28~29일 방한
"경제투자 등 협력 강화 논의"
지난해 '300억 달러 투자' 약속

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월 16일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3호기 가동식이 끝난 뒤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아부다비=연합뉴스

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월 16일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3호기 가동식이 끝난 뒤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 작별인사를 나누고 있다. 아부다비=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 초청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한다. UAE 대통령이 국빈 자격으로 한국을 찾는 건 처음이다.

대통령실은 22일 무함마드 대통령이 28~29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서다. 대통령실은 "경제투자, 에너지, 국방·방산, 첨단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강화와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UAE를 국빈 방문해 무함마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당시 UAE는 한국에 300억 달러(약 40조 원) 규모 투자를 약속했다. 당시 양국은 13개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은 '포괄적 전략적 에너지 파트너십을 통한 전략적 에너지 관계 강화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해 △탄화수소 경제 △산업 탈탄소화 △에너지 금융 △투자 등에 있어 협력을 약속했고, '도시 내 수소생산·저장·운송·활용 분야 MOU', '넷제로 가속화 프로그램 MOU'에도 서명했다.

방위산업 분야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구체화하는 '전략적 방위산업 협력에 관한 MOU' 체결과 '한·UAE 우주협력 MOU' 개정, '산업은행과 무바달라(아부다비 국무펀드) 간 전략적 투자 파트너십 MOU' 체결도 이뤄졌다. 13개 MOU 외에 양국 기업과 기관 등이 30여 개의 MOU를 체결하며 경제협력 수준을 높였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답방 형식으로 지난해 10월 방한을 추진했지만, 이스라엘·하마스 사태로 방문 일정을 순연했다.


정준기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