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청춘 18X2', 허광한·키요하라 카야가 준비한 진통제 [종합]
알림

'청춘 18X2', 허광한·키요하라 카야가 준비한 진통제 [종합]

입력
2024.05.24 17:57
0 0

24일 진행된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 기자간담회
"마음에 빛 비춰주는 영화 되길"

허광한(오른쪽)과 키요하라 카야가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허광한(오른쪽)과 키요하라 카야가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이 관객들의 마음을 따뜻함으로 물들이는 중이다. 키요하라 카야는 이 작품이 '기억에 관한 소화제이자 진통제'라고 말했다.

24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영화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허광한·키요하라 카야가 참석했다.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은 열여덟, 그때 대만에서 시작된 첫사랑을 찾아 일본으로 떠난 서른여섯 나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대만 인기 여행 에세이를 원작으로 한다. '신문기자' '남은 인생 10년'으로 사랑받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로 돌아온 배우들

허광한이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허광한이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허광한은 18년 전 첫사랑의 추억을 남기고 떠난 아미를 만나기 위해 일본으로 여행을 떠나는 남자 지미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에서 18세 36세를 동시에 연기했다. 비슷한 연기를 해본 적이 있어서 낯설지 않았다. 어려운 점은 어떻게 이전과 다른 느낌을 줄 수 있을지였다"라고 작품과 관련해 했던 고민을 떠올렸다.

키요하라 카야는 대만 배낭여행 중 지미를 만나 첫사랑의 추억을 남기고 떠난 여자 아미 역으로 출연한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키요하라 카야와 관련해 "이번 작품을 통해 세 번째로 내 작품에서 여주인공을 맡게 됐다. 그간 성장을 함께 이뤄왔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이 아시아 합작 프로젝트인 만큼 키요하라 카야의 손을 잡고 의미 있는 승부를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국과의 인연

키요하라 카야가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키요하라 카야가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후치이 미치히토 감독과 두 배우들은 한국과 어떤 인연을 갖고 있을까.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5년 만에 영화와 함께 한국을 찾았다. (이번에도) 이 영화의 매력을 조금이라도 잘 전달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요하라 카야는 "이 일을 시작하고 1, 2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을 때 한국 세트장에 촬영하러 왔다. 왔을 때 그립다는 느낌을 갖기보다는 '한국이 이런 분위기였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좋아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을 한국 관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허광한은 오는 7월 공개되는 '노 웨이 아웃 : 더 룰렛'을 첫 한국 진출작으로 선택했다. 그는 이 작품에 출연하는 것과 관련해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광한은 한국의 많은 콘텐츠와 감독들을 좋아한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손석구 배우님의 작품을 봤다. 인상 깊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한국 드라마 '무빙'을 봤으며 황정민 하정우 등의 배우들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다채로운 매력의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뉴스1

키요하라 카야는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을 '기억에 관한 소화제이자 진통제'라는 말로 표현했다. 그러면서 "기억은 청춘, 첫사랑 등에 대한 좋고 나쁜 걸 포함하고 있다. 기억을 안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기억이 있기에 지금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관객들이 영화를 보며 각자의 청춘, 첫사랑을 떠올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광한은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의 다채로운 매력을 강조했다. 그는 작품과 관련해 "이 영화는 겉으로 보면 청춘 로맨스이지만 안에는 성숙한 영혼이 가득하다. 성장하는 이야기, 힐링할 수 이야기로 가득 찼다"고 귀띔했다.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사람들이 자신의 인생 안에서 고민하고 좌절하는 순간이 있다. 누구나 그런 일이 있지 않나. 그런 사람들의 마음 속에 빛을 비춰주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 그게 관전 포인트 같다"고 밝혀 작품이 전할 메시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청춘 18X2 너에게로 이어지는 길'은 지난 22일 개봉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