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혐한 발언 논란 "한국이 중국 문화 훔쳤다"
알림

'비정상회담' 장위안, 혐한 발언 논란 "한국이 중국 문화 훔쳤다"

입력
2024.05.25 18:31
0 0

'비정상회담' 장위안, 혐한 발언 유튜브로 조명
"한국이 중국 문화 훔쳤다" 주장

예능 '비정상회담'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JTBC 제공

예능 '비정상회담'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JTBC 제공

예능 '비정상회담'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4일 한 유튜버는 장위안의 SNS 방송 내용을 갈무리해 공개하면서 장위안의 혐한 발언을 조명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장위안은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면서 "한국인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 묻겠다",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와 관련된 것 등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거라 생각하는지 묻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장위안은 "명나라나 송나라 때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 같은 데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며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도 말했다.

예능 '비정상회담'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논란으로 불거졌다. 유튜브 영상 캡처

예능 '비정상회담'으로 국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중국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논란으로 불거졌다. 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 도중 "한국을 싫어하지 않는다.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라면서도 장위안은 "안 좋은 점도 분명히 있다. 제가 중립적인 입장에서 진정한 한국을 보여주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장위안은 그룹 아이브의 신곡 티저를 언급하면서 "만인갱(일제의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가 중국의 아픈 역사와 관련이 있다"라는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또 "한국에 아무나 붙잡고 확인해서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발언을 내놓았다.

한편 장위안은 '비정상회담'으로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더 콜라보레이션' '미씽나인'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