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달성...PSG, 리그·FA컵·슈퍼컵 우승
알림

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달성...PSG, 리그·FA컵·슈퍼컵 우승

입력
2024.05.26 12:30
0 0

리옹과 슈퍼컵 결승 후반 교체 투입...10분여 뛰어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모루아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쿠드 드 프랑스(프랑스컵) 결승에서 팀이 2-1로 승리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로이터 연합뉴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이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모루아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쿠드 드 프랑스(프랑스컵) 결승에서 팀이 2-1로 승리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2023~24시즌 쿠드 드 프랑스(프랑스컵)에서 후반 교체 투입돼 우승에 일조, 소속팀이 3관왕에 오르는데 기여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6일(한국시간) 프랑스 릴의 스타드 피에르-모루아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의 프랑스컵 결승에서 2-1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년 만에 프랑스컵 우승에 오른 PSG는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15차례로 늘렸다.

이에 따라 PSG는 국내 주요 대회 3관왕을 달성했다. 리그1 우승과 FA컵 우승에 이어 지난 1월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 우승까지 더해 3개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강인도 지난 여름 PSG로 이적한 이후 첫 시즌 만에 3번의 우승을 경험했다. 벤치에서 시작한 이강인은 2-1로 앞서던 후반 40분 브래들리 바르콜라 대신 투입돼 10분여를 뛰었다.

이강인은 이번 시즌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정규리그 3골 4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릭(UCL) 1골 1도움, 슈퍼컵 1골 등을 합쳐 공식전 5골 5도움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이번 시즌을 마무리했다.

한편 킬리안 음바페는 선발 출전해 공격포인트 없이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PSG와 결별하는 음바페는 PSG의 3관왕에 기여하며 유종의 미를 이뤘다. 음바페는 2017~18시즌부터 7시즌 동안 공식전 308경기 256골의 기록을 남겼다. 그의 유력 행선지는 레알 마드리드로 알려졌다.

강은영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