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재명, 연금-특검 투 트랙으로 이슈 속도전
알림

이재명, 연금-특검 투 트랙으로 이슈 속도전

입력
2024.05.27 04:30
수정
2024.05.27 06:56
5면
0 0

당내 반발에도 "국민적 이익 크다"
주말엔 야7당 이끌고 장외투쟁 주도
의장선거 후유증 해소, 연임에도 도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열린 범야당 및 시민사회 채 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하며 해병대 예비역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열린 범야당 및 시민사회 채 상병 특검법 거부 규탄 및 통과 촉구 범국민대회에 참석하며 해병대 예비역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금개혁과 채 상병 특검 '투 트랙'으로 정국 주도권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연금개혁은 대통령실과 여당의 반대에 막혀 다음 국회로 넘어갈 참이고, 채 상병 특검법도 28일 본회의에서 재의결 통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다만 두 사안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이 대표는 이미 민생을 우선하고 총선 민심을 적극 반영한다는 이미지를 굳혀 정치적으로 상당한 수확을 얻었다.

민주당은 이 대표가 연금개혁을 고리로 여권을 연일 코너로 몰고 있다고 자평했다. 당대표실 관계자는 26일 통화에서 "정파적 이득보다 공적 이득을 최우선시하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당의 입장을 고집하기보다 양보하더라도 그로 인한 국민적 이익이 크다면 그래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연금 소득대체율로 당이 고수하던 45%(23일)를 제시했다가 44~45%(24일)로 조정하더니 다시 44%(25일)로 낮춰 국민의힘 주장에 맞췄다. 당 소속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의원 등이 “내부 반발이 있을 것”이라고 만류하는데도 개의치 않았다. 공을 넘겨받은 대통령실과 여권은 연금구조 개혁을 강조하며 이 대표의 제안을 거부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은 상태다. 이 관계자는 “‘실용주의자 이재명’의 면모가 고스란히 드러난 사례”라고 평가했다.

주말인 25일에는 야권을 이끌고 채 상병 특검 장외집회를 주도했다. 서울역 앞에서 열린 집회에는 민주당뿐만 아니라 조국혁신당, 진보당 등 7개 야당과 시민사회 단체가 대거 참여했다. 이 대표는 해병대를 상징하는 빨간 티셔츠를 입고 무대에 올라 "투표로 심판해도 정신을 못 차리고 역사와 국민에게 저항한다면 이제 국민의 힘으로 그들을 억압해서 항복시켜야 한다"며 여론전을 펼쳤다. 대통령실 개입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진 채 상병 수사 외압 논란과 관련해 여권의 아킬레스건을 정조준하며 '여의도 대통령'으로서의 입지를 부각시켰다.

이 같은 민생과 특검 몰이 덕분에 국회의장 후보 선거에 따른 당내 불을 누그러뜨렸다. 추미애 대신 우원식 후보를 뽑은 ‘수박(겉과 속이 다르다는 의미에서 비이재명계 의원을 부르는 멸칭)' 색출에 나선 당원들의 관심을 여당과 맞붙는 이슈를 둘러싼 외부와의 대결구도로 몰아갔다. 사흘 전 연금개혁의 막판 불씨를 살린 “당신들 안을 받겠다”는 이 대표의 깜짝 선언도 공식 발표가 아닌 당원들과의 유튜브 대화를 통해 이뤄졌다.

아울러 당대표 연임을 위한 명분까지 확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2대 국회에서 절대다수인 범야권을 이끌 수 있는 정치적 능력을 보여줬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대표의 연임 의지는 불투명하지만, 자질만큼은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연임을 한다면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24년 만이다.

다만 여의도 대통령이라는 호칭은 이 대표에게도 부담이다. 가뜩이나 당 안팎에서 ‘이재명 일극체제’라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언제까지 ‘결단의 정치’에만 기댈 수는 없기 때문이다. 과거 여의도 대통령으로 불렸던 이회창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총재도 정작 대선에서는 고배를 마신 전례가 있다. 한 재선 의원은 "여의도 대통령 호칭을 벗어나는 것도 앞으로 이 대표의 숙제"라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강진구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