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깟 날씨쯤이야"...임영웅, 빗속 공연에도 끄떡없는 '히어로'
알림

"이깟 날씨쯤이야"...임영웅, 빗속 공연에도 끄떡없는 '히어로'

입력
2024.05.26 18:55
0 0

공연 전 내린 봄비에 '관객 전원 우비 지급' 통 큰 팬 사랑

임영웅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콘서트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 2회차 공연을 개최했다. 물고기뮤직 제공

임영웅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콘서트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 2회차 공연을 개최했다. 물고기뮤직 제공

가수 임영웅이 우중 공연에도 의연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4 콘서트 '아임 히어로 - 더 스타디움(IM HERO - THE STADIUM)' 2회차 공연을 개최했다.

이날 공연 전부터 내린 봄비는 공연이 시작된 후에도 이어졌다. 앞서 우중 공연을 대비해 관객 전원에게 입장시 우비를 지급하며 '통 큰' 팬사랑을 보여줬던 임영웅은 이날 비가 거의 그친 하늘 아래 모습을 드러내며 팬들의 뜨거운 함성을 자아냈다.

비장한 모습으로 메인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임영웅은 "영웅시대 소리 질러"라는 외침과 깜짝 댄스 퍼포먼스로 상암벌의 열기를 달궜다. 이후 그는 환한 미소와 함께 '무지개'로 무대의 포문을 열었고 팬들은 임영웅의 주도 하에 힘찬 떼창으로 화답했다.

이후 그라운드 중심에 설치된 중앙 무대로 이동한 임영웅은 '런던보이' '보금자리'로 공연을 이어갔다. 아직까지 비가 완전히 그치지 않은 탓에 그라운드 위 중앙 무대에서 무대를 선보인 임영웅은 고스란히 비를 맞으며 공연을 펼쳤지만, 밝은 미소로 팬들에게 에너지를 전했다.

이어 팬들에게 인사를 건넨 임영웅은 "개인적으로 비오는 날을 좋아한다. 축구 할 때도 수중전이 재미있다. 비가 오는 날 축구가 좀 잘 되더라. 아마 오늘 노래도 조금 더 잘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춤을 더 잘 출지는 모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우리한테 이깟 날씨쯤이야 우리를 막을 수가 없다. 그리고 이렇게 큰 공연장에서 비 오는 날 언제 공연을 해보겠나"라며 의연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임영웅은 이번 서울월드컵경기장 콘서트를 통해 양일간 총 10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