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일 총리, 첫 정식 회담… “일 수산물 금수 철폐를” “의견차 컨트롤”
알림

중일 총리, 첫 정식 회담… “일 수산물 금수 철폐를” “의견차 컨트롤”

입력
2024.05.26 22:52
0 0

27일 한중일 정상회의 하루 앞두고
리창·기시다, 서울서 만나 양자 회담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양자 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왼쪽) 일본 총리와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양자 회담을 열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교도 연합뉴스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기시다 일본 총리가 26일 서울에서 처음으로 정식 회담을 가졌다. 27일 한중일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이날 각각 방한해 양자 회담을 연 것이다. 기시다 총리는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 해제를 요구했고, 리 총리는 중일 간 의견차를 좁혀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리 총리와 만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즉시 철폐해 달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8월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가 시작되자, 대응 조치로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리 총리의 구체적 답변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두 총리는 실무 레벨 협의 속도를 내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는 또 중국의 군사 활동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그는 최근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 등을 염두에 둔 듯, “대만을 둘러싼 군사 정세 동향을 주시 중”이라며 “대만해협 평화와 안정은 국제사회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중일 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주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 설치한 중국 부표도 즉시 철거하라고 요구했다.

다만 기시다 총리와 리 총리는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차에도 ‘양국 관계 관리’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 모두 발언에서 기시다 총리는 “일중 관계 안정은 두 나라뿐 아니라, 지역과 국제사회에도 유익하다”고 밝혔고, 리 총리 역시 올해 1월 베이징을 찾은 일본 경제단체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언급하며 “지금 중일 교류·협력은 서서히 회복 중”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그는 “국제 정세가 양국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주는데, 우리 사이의 의견 격차를 잘 컨트롤해 새로운 시대 요구에 맞는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김정우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