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수인 감독 차기작 '대치동 스캔들', 6월 개봉 확정
알림

김수인 감독 차기작 '대치동 스캔들', 6월 개봉 확정

입력
2024.05.27 08:56
0 0

김수인 감독 차기작 '대치동 스캔들', 6월 개봉 확정
배우 안소희의 새로운 얼굴 예고

배우 안소희 주연작 '대치동 스캔들'이 오는 6월 극장 개봉을 확정지었다. 스마일이엔티 제공

배우 안소희 주연작 '대치동 스캔들'이 오는 6월 극장 개봉을 확정지었다. 스마일이엔티 제공

배우 안소희 주연작 '대치동 스캔들'이 오는 6월 극장 개봉을 확정지었다. 앞서 '독친'으로 충무로 신예로 떠오른 김수인 감독의 차기작이다.

27일 제작사 로맨틱트라우마픽터스는 '대치동 스캔들'의 내달 개봉과 함께 티저포스터를 공개했다. 작품은 사교육의 전쟁터인 대치동이라는 특수한 공간을 배경으로 입시, 미숙했던 시절의 질투와 사랑, 그리고 꿈과 현실 등 청춘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소재를 흥미롭게 그려낸 현실 공감 드라마이다. 영화 '독친'을 연출하고 각종 영화의 각본/각색을 맡으며 충무로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킨 스토리텔러 김수인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톡톡 튀는 에너지가 돋보이는 배우들의 실감 나는 열연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연기에 대한 도전을 멈추지 않는 배우 안소희가 대치동의 실력 있는 국어 강사 윤임으로 색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윤임은 문예창작과 동기이자 전남친인 기행의 등장으로 완벽했던 대치동 라이프가 흔들리게 되는 캐릭터로 안소희는 30대 강사의 모습부터 풋풋한 대학 시절의 모습을 특유의 매력으로 그려냈다.

여기에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 '군검사 도베르만' '성스러운 아이돌' 등에 출연한 박상남이 대치동 여중 국어 교사 기행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에 중심을 잡는다. 또한 예능 '비정상회담'에서 활약하고 영화 '독친'에 출연한 다재다능한 배우 타쿠야가 대책 없이 해맑은 재일교포 2세 변호사 미치오 역으로 스토리를 풍성하게 한다. 그뿐 아니라 드라마 '쌈, 마이웨이' '보이스3' '닥터 차정숙'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배우 조은유가 윤임의 둘도 없는 절친이자 소설가 나은으로 분해 영화에 미묘한 긴장감을 더한다.

함께 공개된 티저포스터는 대치동 일타 강사 윤임의 지적인 비주얼과 국어 강사를 표현한 필기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충무로의 신선한 바람을 일으킨 스토리텔러 김수인 감독과 배우 안소희가 그려내는 현실 공감 로맨스 드라마 '대치동 스캔들'은 오는 6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