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라이브 이슈

많이 본 이슈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스라엘군 협상가의 좌절 "현 정부, 휴전 합의 안할 듯"

하마스와 휴전·인질 석방 협상에 관여하는 이스라엘군 관리가 '현재의 이스라엘 정부에서는 협상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하레츠·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실종자 및 포로 관련 업무 총책임자인 니트잔 알론 예비역 소장은 하마스에 인질로 잡혀간 군인 가족 연락 담당자에게 이런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스라엘 협상팀 일원인 그는 현재 상황에 좌절감을 느끼고 있으며 "현재 정부 인사들로는 협상 타결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알론 소장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휴전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언제든 전쟁을 재개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설명했다며 "내가 추진하고 있는 거래는 모든 인질의 석방인 반면 하마스는 협상안에 전쟁 종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이는 모든 인질을 석방하는 대가로 '전쟁을 끝내라'는 하마스 요구에 동의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해석됐다고 TOI는 짚었다. 그의 발언이 이스라엘 정부의 협상 의지 결여로 비춰지자 네타냐후 총리는 즉각 이를 질책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성명을 통해 "네타냐후 총리는 협상팀에서 정보가 새 나가는 것을 맹비난했다. 이런 상황은 하마스의 입장을 강화하고 인질 가족들에게 해를 끼치며, 인질 석방을 지연시킨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성명은 이어 "네타냐후 총리는 협상팀에 인질 석방을 위한 폭넓은 권한을 부여했지만, 신와르(하마스의 가자지구 지도자)는 종전과 이스라엘군 철수를 지속해 요구하고 있다. 총리는 이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가자 휴전 협상은 지난 6일 하마스 측이 중재국에서 마련한 휴전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히면서 급물살을 타는 듯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와 종전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결렬됐다. 이번 주 중 협상 재개를 점치는 외신 보도가 나온 가운데 뾰족한 돌파구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최근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