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동물

[가족] "열네 살 노견 '평화'의 남은 생을 함께 해주세요"

유기동물 보호소에서도 나이가 어리고, 이른바 품종이 있는 동물이 입양에서 선호됩니다. 이는 일정기간이 지나면 안락사를 하는 지방자치단체 보호소뿐 아니라 민간이 운영하는 보호소에서도 동일합니다. 특히 믹스견 중에서도 가장 많이 입소하는 진돗개나 진도 믹스견은 입양 순위에서 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돗개나 진도 믹스견은 대부분 마당개로 방치돼 길러지거나 떠돌이개가 낳아 새끼일 때 발견돼 보호소로 들어옵니다. 진도 믹스견 '평화'(14~15세 추정·수컷)도 어릴 때 발견돼 보호소로 들어왔지만 '존재감'없이 10년 넘게 입양을 가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함께 방을 쓰던 개가 세상을 떠났고, 홀로 남은 평화는 외로움을 견디지 못했습니다. 활동가들은 평화가 안쓰러워 노견과 몸이 좋지 않은 개들이 지내는 방으로 옮겼는데요, 워낙 착한 착한 성격으로 다른 개들과 잘 지내서 소형견사에서 지낼 수 있었습니다. 평화는 10년 넘게 사람들로부터 외면을 받았지만 그럼에도 사람을 너무 좋아했습니다. 오는 봉사자들만 만나면 애교도 부리고 매력을 뽐냈지만 좀처럼 입양 가족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해외 입양이라도 시도해보려고 했지만 나이가 많고, 신장이 좋지 않아 이 마저도 어려웠습니다. 그러던 중 기적처럼 지난해 봄 임시보호자 김다연씨를 만났는데요, 김씨의 정성 어린 돌봄 덕에 평화의 건강 상태는 호전됐습니다. 하지만 김씨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더 이상 가정에서 지낼 수 없게 됐고, 다른 임시보호자나 입양자를 찾지 못하면 다시 보호소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다른 개, 고양이들과 잘 지내지만 다만 낯선 개들이 많은 곳은 싫어한다고 해요.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신장 사료와 신장 보조제만 챙겨주면 된다고 합니다. 김씨는 "평화는 매우 착하고 점잖은 성격으로, 짖음이나 분리불안이 전혀 없다"며 "사람 품을 좋아하는 평화가 보호소가 아닌 남은 생을 따뜻한 가정에서 지내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맞춤영양'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반려동물의 나이, 덩치, 생활습관에 딱 맞는 '일반식 영양 맞춤사료' 1년 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 문의: 임시보호자 김다연씨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www.instagram.com/gyobin1109?igsh=MXNrOGJyZjg5ZmY3Mg==

동물기획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