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흉통 20~30분 지속되면 ‘심근경색’, 재빨리 병원 찾아야

입력
2024.05.19 07:10
수정
2024.05.20 19:54
19면
0 0

[강남세브란스병원과 함께하는 건강 Tip] 조성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대표적인 심혈관 질환인 심근경색은 여전히 무서운 병이다. 치료를 받아도 환자의 30~40%가 목숨을 잃기 때문이다. 치료 후 심장 기능이 영구적으로 손상되고, 저산소성 뇌 손상이 발생하면 뇌를 비롯한 다른 장기에도 심각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심근경색이란.

“심근경색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冠狀)동맥이 불안정한 동맥경화반 파열이나 혈전 등의 이유로 갑자기 막히는 질환이다. 관상동맥이 막히면 심장은 혈액과 산소를 공급받지 못한다. 따라서 심장근육이 점점 손상되고, 환자는 심한 가슴 통증이나 호흡곤란 등을 겪는다. 치료 시간이 지체되면 심장근육이 점차 괴사해 심장 기능이 영구적으로 손상된다.”

-주요 증상은.

“가슴 통증이 심근경색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언덕이나 계단을 오를 때 가슴에 쥐어짜는 것 같은 통증이 나타나거나, 가슴 통증이 20~30분 이상 지속되면 재빨리 병원을 찾는 게 중요하다. 가슴 통증이 가슴 외에 다른 부위로 퍼져 나가기도 하는데 목이나 팔, 턱, 치아 등 뻗치는 통증(放射痛)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 밖에 호흡곤란이나 위통, 구토감이 발생할 수 있고 식은땀이 흐르거나 현기증이 나며 손발이 차가워지기도 한다. 심근경색 환자 중 20~30%에서는 전조 증상 없이 심근경색이 발생하기도 한다.”

-치료 골든타임은 어떻게 되나.

“짧게는 2시간, 늦어도 6시간 이내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심장은 내막과 외막 근육층으로 구성되는데, 혈관이 막혀 심장근육이 죽을 때는 내막 쪽 근육층이 먼저 죽고 점점 외막 근육층으로 괴사가 진행된다. 이렇게 심장근육이 망가지는 데 걸리는 시간이 보통 2시간이므로 심근경색 치료 골든타임을 2시간 이내라고 말한다. 심장혈관이 막히고 4~6시간이 넘어가면 혈액 공급이 재개되더라도 죽은 심장근육을 되살리기 어려우므로 늦어도 6시간 이내 치료받아야 한다.”

-심근경색 치료는.

“심근경색이 의심될 때는 혈관이 막혀 있는지 빠르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응급실에서 ‘관상동맥 조영술’을 시행해 막혀 있는 혈전 부위를 확인한 후 다리 혈관(대퇴동맥)이나 손목 혈관(요골동맥)을 통해 풍선 도자나 그물망처럼 생긴 금속 스텐트를 막힌 부위에 삽입하는 관상동맥중재술을 시행한다.

상황에 따라 혈전용해제(tPA)를 정맥 주사하기도 한다. 특별한 기구와 인력이 없이도 빨리 시행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출혈 위험이 높아지는 부작용도 있다.”

-심근경색을 예방하려면.

“운동은 적절한 강도로 매일 30분씩 꾸준히 하는 게 좋다. 담배는 끊고 술은 가급적 조금만 마셔야 하며, 기름지거나 짠 음식을 줄이고 채소와 생선 위주로 먹는 게 좋다. 당뇨병·고혈압·이상지질혈증 같은 위험 인자는 미리 확인해 치료받으면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조성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조성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